전석훈 도의원, ‘경기도 디지털정책 업그레이드’ 주문

15일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디지털정책 혁신 구축할 것 강조

추용선기자 | 입력 : 2022/11/16 [12:02]

▲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전석훈(더불어민주당, 성남3) 의원은 15일(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2022년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에서 지난 2주간의 행정사무감사를 돌아보며 ▲빅데이터 재난경보시스템, ▲신보 빅데이터 활용 금융플랫폼, ▲잡아바 전면 재검토, ▲경상원 스마트워킹시스템 등 디지털경제분야 사업들의 현주소 점검을 통해 디지털정책 혁신을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 성남데일리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전석훈(더불어민주당, 성남3) 의원은 15일(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2022년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에서 지난 2주간의 행정사무감사를 돌아보며 ▲빅데이터 재난경보시스템, ▲신보 빅데이터 활용 금융플랫폼, ▲잡아바 전면 재검토, ▲경상원 스마트워킹시스템 등 디지털경제분야 사업들의 현주소 점검을 통해 디지털정책 혁신을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전석훈 의원은 “이번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경기도 디지털분야 미비점을 파악했고 이에 대한 몇 가지 제언을 하려 한다”며 첫 번째로 빅데이터 재난경보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전 의원은 “실시간 유동인구 및 교통상황, 대기환경, 코로나19 현황 및 화재발생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재난경보시스템을 구축하여 도민의 안전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로 전석훈 의원은 “경기신용보증재단 빅데이터 활용 금융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며 “소상공인 금융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사업을 지원하는 금융플랫폼을 만들면 경기도내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사업이 보다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 제언했다.

 

세 번째로는 일자리재단 잡아바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요청하며 “매년 20억 이상의 예산을 들여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으나 잡코리아, 사람인 등 민간플랫폼과 비교하여 실적이 아주 저조한 수준”이라 지적하며 “일자리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은 잡아바가 아닌 일자리재단 자체사이트를 통해서도 충분히 제공할 수 있다”고 쓴소리를 가했다.

 

네 번째로 전석훈 의원은 “양평 이전으로 인해 불편을 겪는 경상원 직원들을 위한 맞춤형 스마트워킹시스템을 구축하여 원격근무를 가능케 하면 현재 직원들의 교통 및 주거복지가 어느 정도 보장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마지막으로 전 의원은 “경기도 경제를 전담하는 기관으로서 경제실이 디지털정책 사업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미비점 보완 및 강점 발전을 통해 경기도의 경제를 업그레이드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며 이번 행정감사를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