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재영 의원, 소통협치국 행감에서 “사회적기업 지원, 우선구매보다는 자생력 강화 뒷받침해야”

경기도 사회적기업 구매금액, 166억 원 돌파하며 전국 최대 기록

성남데일리 | 입력 : 2022/11/15 [14:06]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 이재영(더불어민주당, 부천3) 의원은 14일(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경기도 소통협치국(이하 소통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사회적기업의 자생력 및 남북부 불균형, ▲사회적경제원 질적 전환 등 2가지 사안에 대해 지적했다.

 

이재영 의원에 따르면 ‘22년 9월말 기준 경기도의 사회적기업 구매건수는 2,186건이고 구매금액도 약 166억 원에 달해 전국 최대를 기록했다. 이에 이재영 의원은 “초기성장단계에 있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우선구매제도가 필요하지만 사회적기업이 이른바 보호시장에 안주하면서 자생력이 약화된다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시장진입을 위한 마중물 역할도 중요하지만 제품개발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개발 및 컨설팅지원, 직원역량강화 교육사업 등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으로의 방향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한 이재영 의원은 “현재 경기도 사회적기업 960개 중 북부 소재 기업이 264개(27.5%), 남부 소재 기업이 696개(72.5%)로 남·북도간 편차가 큰 실정이다”며 “도내 사회적기업 분포의 차이를 좁히기 위해 북부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원을 독려하고 홍보를 강화하는 등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사회적경제원 설립에 대해 “일자리재단내 사회적경제센터의 규모로는 경기도 31개 시군의 사회적기업 관련 업무를 수행하기에 무리가 있기에 사회적경제원을 설립해야 한다는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예산낭비와 기존사업들에 대한 고용승계 문제, 관료화 등 몇 가지 과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영 의원은 “관련 정담회, 공청회 등 다양한 자리를 마련해 의견을 수렴하고 신중하게 비용평가와 타당성 판단을 거쳐 사회적경제원 설립으로 야기되는 부작용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기존 사회적경제센터의 한계를 극복하고 경기도와 사회적경제조직을 연결하는 전문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해야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