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970년대까지 화재진압’ 고양 관산지역대 완용펌프 소방박물관으로…

- 임시수장고로 옮겨진 뒤 오는 2025년 개관 예정인 국립소방박물관 전시 예정

성남데일리 | 입력 : 2022/11/10 [09:38]

 

▲ 고양 관산지역대 소방완용펌프     ©경기도

 

지난 1970년대까지 수십 년간 고양지역 의용소방대원이 화재진압에 썼던 소방 완용(脘用)펌프가 국립소방박물관에 기증된다.

 

완용펌프란 ‘팔 완’자를 사용해 팔의 힘으로 작동하는 수동식 펌프로, 소방차가 널리 보급되기 이전인 1980년대까지 농‧산촌 지역을 중심으로 널리 사용됐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고양소방서 관산의용소방대가 1970년대까지 화재 진압에 사용하다 관산지역대에 보관 중이던 소방 완용펌프 1대를 국립소방박물관에 기증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완용펌프는 1960년대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며, 관산의용소방대가 구입해화재진압에 사용하다 1979년 벽제초등학교 인근 공장 대형화재에 사용하고서2000년경 복원 수리한 후 지금껏 보관돼 왔다.

 

지난 8일 관산지역대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관산의용소방대와 고양소방서 관계자 등이 참석해 기증을 축하했다.

 

이날 천안 소재 임시수장고로 옮겨진 완용펌프는 오는 2025년 광명시에 개관예정인 국립소방박물관에 전시돼 만나볼 수 있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우리나라 완용펌프는 단순히 옛날 소방장비가 아닌 힘들었던 시절을 상징하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라며 “이러한 유물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소방정신이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