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콘텐츠진흥원, 선전국제IP라이선싱 엑스포서 수출계약 추진액 1,724만 달러 달성

지난 4월 26~28일 선전국제IP라이선싱엑스포서 한국 공동관 운영... 경기도 소재 콘텐츠 IP 기업 10개 사에 박람회 참가 지원

추용선기자 | 입력 : 2024/05/10 [14:25]

▲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탁용석, 이하 경콘진)은 지난 4월 26일부터 28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심천)에서 열린 선전국제IP라이선싱엑스포에서 한국 공동관을 운영하며 수출계약 추진액 1,724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 성남데일리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탁용석, 이하 경콘진)은 지난 4월 26일부터 28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심천)에서 열린 선전국제IP라이선싱엑스포에서 한국 공동관을 운영하며 수출계약 추진액 1,724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선전국제IP라이선싱엑스포는 중국 최대 IP(지식 재산권) 엑스포다. 올해 행사에는 1,000여 개의 관련 업체와 8만여 명의 참관객이 참여해 콘텐츠 IP 산업에 대한 중국 시장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경콘진에서 운영한 한국 공동관에는 ▲크리에이티브밤, ▲이모션웨이브, ▲디자인설, ▲유니버스디자인, ▲아이디어콘서트, ▲에이치에스웍스, ▲어라운드이펙트, ▲은후보아즈, ▲아이폼, ▲클락하우스 등 10개 사가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행사 기간 중 비즈니스 상담 128건을 진행해 총 1,724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 추진액을 달성했다.


참가 기업 중 ‘에이치에스웍스’는 중국 ‘오리엔탈블루문화산업그룹’과 테마파크, 백화점에 캐릭터 IP를 활용하고 판매하기 위한 협력을 약속하는 등 총 두 건의 MOU 및 에이전시 계약을 성사시켰다.


‘유니버스디자인’은 중국 완구 회사인 ‘안강애다보’를 포함한 두 건의 저작권 판매 계약을 맺고 33만 달러 규모의 IP를 수출하게 되었다.


‘이모션웨이브’가 개발한 생성형 AI 기술이 적용된 버추얼 방송용 설루션인 ‘에임플 스튜디오’는 중국 마케팅 회사 ‘천목대업공판’에서 관심을 보이며 판로 확장 기회를 열었다. 이외에도 ‘디자인설’은 팬데믹 이전 거래했던 제조 업체들과 5년 만에 계약을 맺으며 중국 시장에 재진입했다.


경콘진 탁용석 원장은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침체 등 여러 제약에도 불구하고 콘텐츠 IP에 대한 중국의 높은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경기도의 우수한 콘텐츠가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콘진은 콘텐츠 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5월 20일까지 ‘경기도 게임 해외진출 판로지원 프로그램’ 참가 기업을 누리집(www.gcon.or.kr)에서 모집한다. 경기도에 소재한 게임사나 e스포츠 관련 기업 중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은 독일 게임스컴, 일본 도쿄게임쇼, 태국게임쇼 등 원하는 부문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