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성남아트리움 ‘김정원 피아노 리사이틀’

12월 8일(목) 오후 7시 30분 성남아트리움 대극장서 공연..시처럼 감미롭고 아름다운 선율

성남데일리 | 입력 : 2022/11/17 [10:46]

 올 겨울,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전하는 섬세하고 따뜻한 연주가 찾아온다. 

 

 성남문화재단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견 피아니스트 김정원의 솔로 리사이틀 <클라비포에지(KLAVIPOESY) : 건반으로 쓰는 시>를 오는 12월 8일(목) 성남아트리움(구 성남시민회관)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피아니스트 김정원은 섬세한 감성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음색, 강렬하고 폭발적인 에너지를 함께 가지고 있는 피아니스트로 손꼽힌다.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와 프랑스 파리 고등국립음악원 최고 연주자 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으며, 동아음악콩쿠르 1위, 뵈젠도르퍼 국제피아노콩쿠르 1위, 마리아 카날스 국제피아노콩쿠르 금메달 등 국내외 주요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클래식계에 이름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클라비포에지 : 건반으로 쓰는 시>라는 부제로, 마치 한편의 시처럼 마음에 깊은 울림을 남겨줄 감미롭고 아름다운 선율의 작품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모차르트부터 리스트, 쇼팽 등 고전주의와 낭만주의 음악 거장들의 작품을 김정원만의 섬세하고 따뜻한 연주로 만날 수 있다. 

 

 차분한 선율 가운데 모차르트의 시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환상곡 3번’을 시작으로, 신앙적 감정과 가치관을 담아낸 리스트의 ‘시적이고 종교적인 선율’ 중 7번 ‘장송’, ‘모든 영혼을 기리는 날의 기도’(슈베르트 원곡-리스트 편곡)와 쇼팽의 환상곡을 차례로 연주한다.

 

이어 쇼팽의 작품만으로 꾸며지는 2부에서는 청년 쇼팽의 아름다운 선율미를 느낄 수 있는 초기작인 ‘야상곡, Op.9’ 1번과 2번, 원숙한 음악성이 녹아든 후기 작품 ‘뱃노래, Op.60’, ‘환상 폴로네이즈’를 들려줄 예정이다.

 

 티켓은 전석 3만원, 시야제한석은 1만원이며, 성남아트센터(www.snart.or.kr) 혹은 인터파크티켓(ticket.interpark.com)을 통해 온라인 또는 전화 예매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